역사의 도시 '터키 이스탄불' 그랜드 바자르 VR Tour

버피아온라인과 강세호TV 브이알탐방팀은 터키여행의 첫 번째 장소로 ‘역사의 도시’ 이스탄불을 방문했습니다.

이스탄불은 아시아와 유럽이 만나는 터키 최대 도시입니다. 동로마제국과 오스만 제국에 걸쳐 1923년까지 1천6백년 동안, 나라의 수도로서 육상 실크로드의 종착지이자, 지중해를 거쳐 이탈리아의 베네치아와 제노바로 가는 해상 실크로드의 연결지점이기도 합니다.

 

이스탄불 여행의 첫 번째 명소는 세계 역사상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실내시장이자 지붕이 있는 시장으로 알려진 ‘그랜드바자르’입니다. 이스탄불의 전통 시장인 그랜드바자르는 15세기 건립돼 동서양의 교역 장소로 수백년간 그 규모를 키워왔으며, 지금은 관광객들이 빠뜨리지 않고 찾는 대표적인 관광명소입니다. 이스탄불의 구시가지 중심에 자리하며 '카파르 차르쉬', 즉, 덮여 있는 시장으로도 불리우는, 1461년에 개장된 현존하는 가장 크고 오래된 실내시장입니다. '그랜드바자르'라는 명칭에 걸맞게 규모가 엄청납니다.

 

미로처럼 복잡하게 교차한 골목을 따라 늘어선 점포의 수가 약 4천5백개에 달하고 성문처럼 생긴 입구가 21군데나 있습니다.

 

큰 규모 때문에 방향을 잃기 쉬운데 동쪽으로 나 있는 1번 출입구, 누로스마니예 문이나 서쪽으로 나 있는 7번출입구 베야짓 문을 이용하면 한결 찾기가 수월한 편입니다. 이 문들을 연결하는 넓은 통로를 중심으로 작은 골목들이 퍼져 있는 그늘 망구조입니다. 성문처럼 생긴 문으로 들어서면 경비원이 지키는 검색대를 지나야 합니다.

 

중앙통로에서 눈에 많이 띄는 가게는 보석 상점입니다. 밖에 보이도록 진열한 금팔찌가 우리나라에서 보던 것보다는 몇 배 두꺼운 우람한 크기입니다. 실제로 시장에서 가장 많은 점포는 1천100여 개나 되는 보석 상점이있습니다.

 

두 번째로 많은 품목은 카펫 상점이라고 합니다. 터키는 질 좋은 카펫으로 유명합니다.

 

시장이 터키스러운 느낌이 들게 하는 것 중 또 하나는 화려한 색깔의 조명 상점입니다. 가게 밖에 매달린 올망졸망한 조명들이 다양한 색깔로 연말 트리 장식처럼 빛나고 있습니다. 조명 가게에는 화려한 찻잔과 주전자 세트를 함께 파는 곳도 많습니다. 도자기 제품도 색깔이 다채롭습니다. 모자이크 무늬로 예쁘게 장식된 큰 접시나 도자기는 미술관에서 만날 수 있는 도예 작품에 버금가는 수준입니다. 가게 안팎에 진열된 큰 접시 몇 개만 해도 멋진 장식품이 됩니다.

 

전통문양이 그려진 체즈베를 주렁주렁 매달아 놓거나 나란히 진열한 가게도 흔하게 볼 수 있습니다. 일반 관광객들은 이것 또한 터키답다고 생각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랜드 바자르에는 터키 전통식품을 파는 곳도 많습니다. 떡, 젤리, 꿀, 견과류 등으로 만든 전통 과자 '로쿰'은 우리 입맛에도 잘 맞아 귀국길 선물로도 그만이라고 합니다. 그랜드 바자르는 하루 25만 명에서 40만 명의 관광객과 주민들이 방문해 항상 시끌벅적합니다.

 

붐비는 실내시장인데도 늘 청결하게 유지돼 공기는 쾌적한 편입니다, 그랜드 바자르 구경을 마치고 출구로 나와, 이슬람 사원 옆에서 사진 촬영을 하면서 일행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스탄불 VR 여행, 그랜드 바자르 관광편을 마칩니다. 즐거운 여행 되셨나요?,

 

다음 시간에 뵙겠습니다.